> 전체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생방송 도중… 경악

  •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사진=KBS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캡처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베이비복스 출신 김이지가 과거 방송사고를 언급해 화제다.

김이지는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이지는 "예전에 베이비복스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2003년 '나 어떡해'로 활동하던 시절이 내 인생 최장의 1분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는 2003년 '나 어떡해' 무대에서 회전판이 심하게 돌자 김이지를 제외한 멤버 모두가 넘어지는 방송사고를 겪었다.

'나 어떡해' 가사가 '이대로 끝났으면 좋겠어. 이대로 잊혀지면 좋겠어'라는 내용으로 당시 상황과 절묘히 맞아 떨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빵 터졌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정말 잊고 싶겠다" "베이비복스 방송사고, 이 사건 기억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