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연예> 영화 ‘안시성’ 베일 벗었다

압도적 전술과 액션 시원한 영상미

최초 고구려 블록버스터

‘충무로 최초 고구려 블록버스터’를 표방한 대작 영화 ‘안시성’(감독 김광식)이 올 추석 연휴 사극 대전에서 승리할 수 있을까? 화려한 스타 캐스팅과 대규모 제작비로 기획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안시성’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설현, 박병은, 오대환, 정은채 등 출연진과 김광식 감독이 참석했다.

‘안시성’은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로 전해지는 88일 간의 안시성 전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한반도 역사상 가장 넓은 영토를 누볐던 고구려의 승리의 역사를 새롭게 조명했다. 최강의 적 당나라에 맞서 싸운 안시성 멤버들의 압도적인 전술과 액션을 시원한 영상미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메가폰을 잡은 김광식 감독은 “고구려 역사는 고대사라 다른 시대보다 많이 잊혀져 있다. 고증을 할 수 있는 부분은 충분히 고증하고 또 어느 부분은 상상력을 더해 만들었다”라며 “고구려 시대를 다루지만 현대적인 느낌으로 표현하고 싶어서 스포츠 중계에 사용되는 장비나 고속 촬영을 위한 장비 등을 사용했다”라고 들려주었다.

출연진의 명단도 다채롭다. 극중 조인성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으로 분해 성민들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아까워하지 않는 리더를 보여준다. 남주혁은 안시성 출신 태학도 수장 사물로 분하고 배성우는 안시성 부관 추수지로 창을 자유자재로 다루며 양만춘을 곁에서 보필하는 듬직한 인물이다. 개성파 배우 엄태구는 기마대장 파소 역을, 걸그룹 AOA의 김설현은 수노기부대 리더 백하 역을 연기한다. 박병은이 환도수장 풍 역으로, 도끼 부대 맏형 활보 역에는 오대환이, 당나라 황제 이세민 역에는 박성웅이 각각 캐스팅됐다.

조인성은 “고구려 역사라서 관심을 가졌다. 사극 영화는 보통 조선시대를 다룬 작품이 많은데 고구려의 역사를 다뤘다는 게 관심이 갔다. 교과서에서 접했던 양만춘 장군에게도 호감이 갔다. 그런 부분을 보여드리면 좋은 영화가 될 거라는 기대심과 도전의식이 발동했다”라고 작품 선택 배경을 전했다.

첫 영화에서 주연으로 나서는 남주혁은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그 부담감을 이겨내려고 열심히 액션스쿨에 가서 무술과 말 타는 연습을 했다. 사극은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후 두 번째 인데 내게 주어진 임무를 최선을 다해 멋있게 해내려고 노력했다”고 설레는 심경을 밝혔다.

당나라 황제 이세민 역으로 중국어 연기에 도전한 박성웅은 “당나라 부대 팀원들과 촬영 들어가기 3개월 전부터 중국어를 배웠다”라며 “황제 역할이라 액션이 없었다. 지시만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중국어로 대사를 하면서도 감정이 전달돼야 해 어려웠다. 내게 ‘안시성’의 부제는 중국말이다. 자다가 잠꼬대도 중국어로 할 정도였다”고 전해 중국어 연기가 녹록지 않았음을 털어놓았다.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걸그룹 멤버로 ‘강남 1970’ ‘살인자의 기억법’에 이어 세 번째 영화에 나서는 김설현은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매 순간 도전 정신을 발휘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극중 여군 부대를 이끄는 리더 백하를 연기한 김설현은 “허구의 인물이지만 연기하는 데 크게 어려운 점은 없었다. 수노기 부대를 이끄는 리더라는 점에 매력을 느꼈다. 자기가 하고 싶은 게 뭔지 정확히 알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정은채는 또다른 여성 캐릭터인 신녀 시미 역으로 등장한다. 요동성에서 신당을 짓고 고구려 유물을 보관하는 신녀를 뒀다는 역사 자료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인물이다. 작품에서는 고주몽의 화살을 모시는 신녀다.

‘안시성’은 사실 역사에 남아 있는 안시성과 양만춘에 관한 단 세 줄의 기록에서 시작된 영화다. 그만큼 고구려에 대한 사료는 상당히 부족하다. 김광식 감독은 “‘안시성’을 통해 양만춘과 안시성 전투를 재발견하고 싶었다”라며 “양만춘은 연개소문이 혁명을 일으켰을 때 동의하지 않아 고구려에서 반역자로 낙인 찍혔음에도 불구하고 당 태종에 맞서 싸워 자신을 증명해냈다. 이런 배경 속에서 성을 지키려는 자와 빼앗으려는 자의 대결을 작품 속에 녹여내고자 했다”라고 귀띔했다. ‘안시성’은 오는 9월19일 개봉한다.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8년 10월 제274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8년 10월 제2749호
    • 2018년 10월 제2748호
    • 2018년 10월 제2747호
    • 2018년 10월 제2746호
    • 2018년 09월 제2745호
    • 2018년 09월 제2744호
    • 2018년 09월 제2743호
    • 2018년 08월 제2742호
    • 2018년 08월 제2741호
    • 2018년 08월 제274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캐나다 오카나간... ‘아로마’ 뿜어내는 와인의 숨은 보고 캐나다 오카나간... ‘아로마’ 뿜어내는 와인의 숨은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