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광희, 이엘리야에 호감 표시 "예능서 다섯 번 만나면 연락할 것"

  • 사진=올리브 '모두의 주방' 방송화면 캡처
'모두의 주방' 광희가 이엘리야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서는 배우 이엘리야가 출연했다.

이날 광희는 이엘리야를 정면으로 쳐다보지 못하고 힐끔 쳐다봤다. 이를 본 강호동은 "보고 싶으면 (그냥) 보라"고 얘기했다. 이에 광희는 "워낙에 TV로 많이 봤다. 팬으로서 너무 팬이다"라고 횡설수설했다.

이후 미야와키 사쿠라는 "나중에도 연락할 거냐?"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엘리야는 "아까 (광희 씨가) 말씀하시지 않았나. (예능프로그램에서) 다섯 번 만나면 진짜 연락할 거라고"라면서 수줍게 웃었다.

그러자 광희는 "이엘리야 씨가 예능감이 있더라. 그래서 예능에서 다섯 번은 만날 것 같다. 다섯 번 정도 만나면 친하게 지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면서 "(이엘리야 씨가) 딱 4번째 예능 출연하고 안 한다고 선언할까 봐 걱정이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