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실화탐사대', 오늘(27일) 교주 정명석 성폭행 의혹 다룬다

  • 사진=MBC '실화탐사대' 제공
오늘(27일)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자신의 딸이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에게 빠져 걱정이라는 아버지의 사연이 공개됐다.

정명석이 총회장으로 있는 '기독교복음선교회'는 관련 내용을 담은 '우리 딸을 찾아주세요' 편의 방송으로 교회의 명예가 훼손될 위험이 있다며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서울서부지방법원 제21민사부는 진실이 아닌 내용이 방송된다거나, 이를 통해 중대한 손해가 발생한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에 가처분 신청을 기각한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관련 내용은 예정대로 방송된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에게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주 정명석에 대해 알릴 것이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정명석은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10년간 복역한 뒤 지난 해 2월 출소했다. 대법원에서 유죄를 받고 징역까지 살고 나왔지만, 제보자의 딸은 여전히 그를 두둔하고 있었다. 이런 신도들은 여러 명으로 정명석의 수감 기간에는 편지를 쓰고 면회를 가는 것은 물론, 그의 수감번호에 맞춰 기도까지 했다는데.

'기독교복음선교회' 측에서는 여전히 성적 접촉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징역 10년 판결에 대한 재심 청구도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취재 결과, '기독교복음선교회'에서 활동했던 여신도들의 말은 달랐다. 20여 년 전엔 용기를 내지 못 했지만 이제라도 진실을 밝히고 싶다며, 열여덟 살 때 정명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나타난 것. 그런데도 정명석의 무고를 굳게 믿는 가족들에게 진실을 알리고 싶다는 아빠들의 간절한 이야기가 전해진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