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더 짠내투어’ 이번에는 ‘가심비’다

모델 한혜진·개그맨 이용진 등 합류… ‘가성비’ 최고 전편 인기 이어 갈까?
  • 모델 한혜진
‘가심비(價心比, 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 형태)’를 두고 벌이는 열띤 도전이 펼쳐진다. 17일 첫 방송한 케이블TV tvN ‘더 짠내투어’(연출 안제민)가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도 성공할 수 있을지 월요일밤 예능 왕좌를 둘러싼 본격 레이스에 돌입했다.

18일 서울 구로구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출연진인 모델 한혜진, 개그맨 이용진, 슈퍼주니어 규현과 안제민 PD가 참석했다. ‘더 짠내투어’는 가성비를 최고 목표로 여행 대결을 펼쳤던 ‘짠내투어’의 콘셉트에 가심비를 더해 경쟁에 나선다. 출연진이 제작진이 제시한 미션에 성공하면 미슐랭 레스토랑, 초호화 테마파크, 럭셔리 숙소 등 보상에 해당하는 ‘가심비’ 장소에 갈 수 있고 ‘가성비’ 장소에 가게 된다.

연출자 안제민 PD는 “보통 사람들도 여행을 가면 한번씩은 좋은 음식을 먹고 좋은 숙소에 묵듯이, 멤버들이 다같이 즐길 수 있는 걸 여행에 넣어보고자 했다. 다만 미션을 꼭 통과해야 하는데 멤버들이 절대 통과할 수 없는 미션이기 때문에 아마도 ‘짠내’는 계속될 것 같다”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규현은 “개인적으로 여행을 좋아해서 프로그램을 챙겨보는데 일도 하면서 못 가본 곳도 갈 수 있는 일석이조로 즐기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며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한 달에 3박4일만 힘들면 마음 편할 수 있었다. 힘든 걸 몰아서 하는 것을 좋아해서 열심히 일하고 와서 한 달 동안 편한 것이 마음에 들었다.(웃음) 그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여행의 새로운 재미를 다른 설계자들과 함께 만들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소감을 들려주었다.

지난 시즌 출연진 중에는 박명수만이 재합류했다. 안 PD는 “기존 프로그램을 잘 아는 사람이 필요했고, 시청자들 입장에서도 낯설지 않게 하는 역할이 될 것 같다. 박명수 씨의 출연자로서의 매력은 할 말이 있으면 하고, 화가 나면 화를 낸다. 솔직하고 뒤끝이 없다. 제작진한테도 할말을 한다. 그게 박명수 씨의 매력”이라고 전했다.

박명수에 대해 한혜진은 “카메라가 꺼지면 천사로 변한다. 한 번도 프로그램을 같이 해본 적이 없어서 박나래에게 걱정이 된다고 했더니 박나래가 ‘정말 좋다’며 안심시켜줬는데, 실제로 그렇다. 지금 라디오 생방송을 하면서 기사를 확인할 텐데 정말 좋은 오빠다”라고 말했다. 이용진은 “시즌1 때도 재미있게 보던 프로그램이다. ‘코미디 빅리그’를 같이 한 안제민 PD님이라 한 번은 불러주겠지 생각을 했는데 안 불러줘서 서운했다. 황제성, 문세윤 등 많은 개그맨, 개그우먼이 함께했는데 이번에 굵직하게 (제안이) 왔다. 그래서 덥석 잡았다. 너무 잘 맞는 프로그램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새롭게 합류한 규현 한혜진 이용진은 모두 여행 고수라고. 여행이라는 공통 화제 덕분인지 세 사람은 모두 처음 호흡을 맞췄지만 손발이 잘 맞고 있다고. 규현은 “(한)혜진 누나는 사적으로 술자리를 가진 적이 있었기 때문에 호감도가 있는 편이었다. 방송 때문에 촬영을 시작하며 함께 있는 시간이 길어졌는데 더 돈독해진 것 같다”라고 들려주었다. 한혜진 또한 “3박 4일 동안 친해진 만큼 둘째날 셋째날 내용을 보시면 ‘저렇게 급속도로 친해질 수 있구나’ 할 정도로 호흡이 좋다고 느끼실거다. 만났을 때 편한 것이 모든 것을 설명해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즌2’에 대한 부담감도 분명히 존재한다. 안 PD는 “(전 시즌과) 무엇을 다르게 하고 업그레이드할 것인가에 대한 부담이 가장 컸다. 하지만 아무리 고민해도 저희 프로그램을 좋아하는 분들은 엄청난 변화를 원하진 않는단 생각이 들었다. 기존의 짠내에서 하나의 미션, 하나의 룰만 추가된 것으로 부담감을 덜었다”라며 “편성이 주말에서 월요일로 변경됐는데 흔히 ‘월요병’이란 말이 있지 않나. 한주를 어떻게 보내야 하는가에 대한 지루함이 있을 때 시청자 분들께 재미를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7월 제278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2019년 07월 제2784호
    • 2019년 06월 제2783호
    • 2019년 06월 제2782호
    • 2019년 06월 제2781호
    • 2019년 06월 제2780호
    • 2019년 05월 제2779호
    • 2019년 05월 제2778호
    • 2019년 05월 제277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캐나다 스탬피드 페스티벌 캐나다 스탬피드 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