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아무도 모른다’ 김서형 신드롬 다시 불러올까?

  • 배우 김서형.
지난해 드라마 ‘SKY캐슬’로 신드롬을 불러온 김서형이 미스터리물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여기에 연기파 배우 류덕환, 개성있는 매력의 박훈, 신예 안지호가 합류한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가 지난달 26일 제작보고회를 통해 첫 공개됐다.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된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김서형, 류덕환, 박훈, 안지호와 이정흠 감독이 참석했다.

‘아무도 모른다’는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이정흠 감독은 “공생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라며 “우리 드라마는 함께 잘 사는 법에 대해 이야기해보자는 마음에서 시작했다. 누군가의 희생이나 기생이 아니라 다같이 잘 살 수 있는 방법을 의논해보고 싶었다”라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또 “이 주제를 어른과 아이의 관계를 통해 풀어보고 싶었다. 형사 차영진(김서형)을 중심으로 한 휴먼 드라마다”라고 덧붙였다.

극중 김서형은 아이들을 지키고자 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 수사대 1팀 팀장 차영진을 맡았다. 차영진은 경찰이자, 사건으로 친구를 잃은 피해자이기도 한 인물. 앞서 이 드라마를 한번 거절했었다는 김서형은 “거절했던 이유는 무게감, 책임감이 있어야 하는 역할이 주어졌는데 그 지점이 고민됐다”라며 “연기는 누구나 다 잘하고 다 똑같이 해내는 일이라 생각했는데 크게 제안을 해주시니까 내가 감히 민폐를 끼치기도 할까봐, 그런 생각이 컸다. 이 작품을 할 준비가 안 돼 있었다”라고 들려주었다. 이에 이 감독은 김서형에 대해 “메인 캐릭터 차영진을 통해 여성 서사를 보여주고 싶었다. 혼자 끌어갈 수 있는 여성 배우를 두고 작가님과 논의했다. ‘SKY캐슬’에게 감사했다. 그 작품이 잘 된 덕분에 김서형 선배를 캐스팅하면서 작품이 편성됐다”라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들려주었다.

김서형은 전작 속 캐릭터들과의 차이점에 대해 “직업이 달라진 것 외에는 차이점을 모르겠다”라며 “악역이든 아니든 언제나 캐릭터의 ‘감성’을 놓치지 않으려고 했다. 차영진은 기존과 다르진 않지만 좀 더 많이, 선에 가까운 감성을 표출하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류덕환은 극중 좋은 어른이 되고 싶은 신성중학교 교사 이선우 역에 낙점됐다. 이선우는 아이를 지키려 나쁜 어른에 맞서는 ‘좋은 어른’을 상징하는 캐릭터다. 류덕환은 “내가 맡기엔 무거운 역할이지만 열심히 잘 해내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기존의 장르물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감성이 들어간 이야기라는 것”이라며 “사건을 쫓아간다기보다 사건 때문에 이들에게서 벌어지는 감정의 관계를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그 과정에서 기존 미스터리물과는 다른 부분이 나타날 것 같다”고 귀띔했다.

박훈은 극 중 한생명 재단의 이사장이자 밀레니엄 호텔 대표 백상호 역을 연기한다. 백상호는 자수성가한 자산가로 언뜻 날카롭고 우아한 표범 같지만, 본모습은 하이에나 같은 인물이다. 박훈은 “백상호는 베일에 싸인 인물로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역할”이라며 “내가 이렇게 고급스러운 역을 하게 될 거라고는 상상한 적이 없다. 캐스팅해주셔서 감독님과 SBS에 감사하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무도 모른다’의 비밀열쇠 같은 역할은 안지호다. 그는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품은 소년 고은호를 맡아 이야기의 중심에 선다. 안지호는 “첫 드라마인 만큼 정말 소중하고 각별한 작품이다”라며 “오디션을 통해 들어왔는데 캐스팅 소식을 듣고 너무 좋았다. 어른들과 아이들의 유대 관계에 대한 이야기해서 좋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서형은 “잘 될 수밖에 없는, 완벽한 호흡”이라며 배우들이 보여주는 파트너십을 극찬했다.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3월 2일 월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1월 제286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2020년 12월 제2858호
    • 2020년 12월 제2857호
    • 2020년 12월 제2856호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  수족냉증, 손발이 아니라 몸이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