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라이프

[여행] 평창 선재길…사색과 치유의 오대산 ‘눈꽃 길’

  • 선재길 출렁다리.
평창 오대산 선재길은 사색과 치유의 숲길이다. 월정사와 상원사를 잇는 숲길은 눈꽃 트레킹 이상의 의미가 담겨 있다. 계곡따라 이어지는 선재길은 흙, 돌, 나무, 눈을 밟으며 고요하게 걷는 길이다. 상원사를 잇는 도로가 생기기 전, 선재길은 사찰 스님과 불자들이 오가며 수행을 쌓는 길이었다. 오대산 화전민들이 나무를 베어다 팔던, 삶과 애환의 길이기도 했다. 가을에 붉은 단풍이 수려한 계곡길은 겨울이면 눈꽃 트레킹의 설국으로 변신한다. 선재길의 길이는 약 9km. 동절기에는 3시간 남짓 부지런히 걸어야 닿는 길이다. 오르는 길이 잘 닦여 있고 가파르지 않아 초보자들이 여유롭게 산행에 나설수 있다. 선재길의 ‘선재’는 불교경전인 <화엄경>에 나오는 동자의 이름으로 지혜와 깨달음을 얻기 위해 젊은 구도자가 걸었던 길의 의미가 담겨 있다.

  • 월정사.
계곡 따라 9km ‘수행의 길’

선재길 눈꽃트레킹의 출발점은 월정사다. 오대산에 눈이 쌓이면, 천년고찰 월정사의 문을 두드린다. 월정사 초입의 전나무숲은 초록과 백색이 어우러져 길의 운치를 더한다. 일주문에서 금강교까지 이어지는 숲길에는 최고 300년 수령의 전나무 1700여 그루가 계곡과 함께 나란히 길목을 채운다. 월정사 전나무숲길은 드라마 <도깨비>의 배경이 된 뒤 연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신라 선덕여왕 때인 643년 창건된 월정사는 국보인 팔각구층석탑과 전통찻집에서 내어놓는 차 한잔의 여유까지 곁들여져 겨울향이 따사롭다. 월정사를 나서며 본격적인 선재길 산행은 시작된다. 지장암, 지장폭포, 회사거리 등은 월정사권역에서 만나는 볼거리들이다. 회사거리는 일제강점기때 베어낸 나무를 가공하던 회사(제재소)가 있던 터로 화전민들은 이 터에 마을을 형성하고 살았다. 이정표가 친절하게 안내하는 선재길은 섶다리, 오대산장(야영장), 동피골, 출렁다리로 이어진다.

  • 진부 시장.
월정사, 상원사 잇는 설국트레킹

선재길 따라 계곡을 가로지르는 다채로운 다리들만 건너도 소소한 재밋거리다. 선재길 산행때는 산새소리, 얼음 밑으로 계곡 소리, 뽀드득거리는 발자국 소리만이 동행이 된다. 3시간여의 트레킹은 상원사를 만나며 마무리된다. 월정사의 말사이며 문수보살을 모신 상원사는 고즈넉함이 더하다. 이곳에서 오대산 정상인 비로봉까지 발걸음을 재촉할 수도 있고 초입의 찻집에 앉아 지나온 길의 궤적을 더듬으며 사색에 잠겨도 좋다. 선재길의 겨울 산행때는 등산화 착용은 필수다. 상원사에서 진부로 향하는 막차버스는 오후 4시 20분, 5시 20분. 4시만 지나면 상원사가 어둑해지는 점을 감안해 산행출발 시간을 조절하는게 좋다. 오대산 산행의 나들목은 진부다. 진부5일장은 이효석의 소설 <메밀꽃 필 무렵>에 등장했던 유서 깊은 장터로 매 끝자리 3, 8일에 장이 선다. 오대산에서 나는 약초. 할머니들이 내놓는 청국장, 주문진에서 넘어온 수산물들이 한데 모여 구수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여행 메모>

▲가는 길=동서울터미널에서 진부터미널까지 시외버스가 오간다. 진부터미널에서 월정사까지 1시간 단위로 버스가 다니며 30분 가량 소요된다. 선재길 중간중간 버스정류장과 만나며, 종점인 상원사의 버스 시간을 미리 확인하는게 좋다. ▲음식^숙소=오대산 월정사 초입에는 산채정식을 내놓는 식당가가 새롭게 조성됐다. 대관령에서 말린 황태구이와 오징어와 삼겹살이 곁들여진 오삼불고기 역시 평창의 별미다. ▲기타 정보=진부 오대천 둔치에서는 12월 21일부터 2월 2일까지 평창송어축제가 열린다. 눈과 얼음, 송어를 테마로 한 겨울잔치때는 얼음 낚시, 스노래프팅 등 이벤트가 곁들여진다.

글^사진=서 진(여행칼럼니스트) tour0@naver.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  수험생, 장이 편해야 공부 잘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