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설날특집·체험여행] 카메라스케치
사랑이 익어가는 겨울날의 풍경들



“까치 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어린 시절 설 명절은 유난히도 우리를 설레게 했다.

설빔 차려입고, 떡국 강정 등 명절음식으로 배 채우고, 어른들이 주시던 새뱃돈을 주머니에 꼬깃꼬깃 채우던 그 때.

그러나 무엇보다도 우리가 들떴던 것은 차례를 마친 후 서울가신 친척, 형, 누나, 친구들이랑 동구밖에 모두 모여 깔깔깔 웃으며 민속놀이가 즐길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제기차기, 팽이치기, 연날리기, 널뛰기, 멍석 위 윷놀이 등.

공장에 돈 벌러간 형들과 누나들은 객지생활이 힘들었어도 이 때만큼은 모든 고달픔을 차고 치고 그리고 하늘로 날릴 수 있었다.

어린 우리들은 비료푸대 들고 눈썰매 타로 가기도 했고 꽁꽁언 냇가에 가서 얼음썰매를 타기도 했다.












거기엔 삭막한 도시가 채우지 못하는 ‘가족’,’우리’라는 정겨움이 있었다.

그 즐거움을 지금의 도시 놀이기구가 어찌 대신할 수 있으랴.

전통놀이가 점점 잊혀져가는 요즘.


















그나마 설을 며칠 앞둔 용인민속촌에선 갖가지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아이들 손잡고, 정을 나누던 옛날로 돌아가보자. 그 때 그 시절이 그립지 않은가.



김지곤 기자

입력시간 : 2006-01-24 1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