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한국 천주교 세 번째 염수정 추기경 보수·진보 아우르는 교회 지도자 될까

동생 염수완·수의 신부도 사제의 길 한국교회 역사상 첫 '3형제 사제'
서울대교구장 임명후 교황이 주목 후배들과 카카오톡 친화력 뛰어나
우리나라에 또 한 명의 추기경이 탄생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을 맡고 있던 염수정 전 대주교가 그 주인공이다. 고 김수환 추기경과 정진석 추기경에 이어 우리나라 출신의 세 번째 추기경이 된 염 추기경은 내달 22일 서임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2일 낮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삼종기도를 마친 후 염수정 추기경을 비롯한 19명의 새 추기경 명단을 공식 발표했다. 염 추기경을 서임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역사상 최초의 남미 출신 교황이다. 이에 교계 관계자들은 지난해 3월 즉위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처음으로 결정할 새 추기경의 경우 비유럽권 성직자들도 폭넓게 포함될 것이라 예측했다. 결과적으로 이번에 서임된 신임 추기경 명단에는 염 추기경을 비롯해 아프리카의 코트디부아르, 부르키나파소, 중남미의 아이티, 칠레 등 다양한 지역 성직자들이 이름을 올렸다.

"분열과 갈등을 치료하는 교회가 되겠다."

염수정 전 대주교의 추기경 임명 소식을 들은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튿날 바로 축하식을 열었다.

서울대교구청 주교관 앞에서 열린 축하식에서 염 추기경은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하느님과 교황님의 뜻에 순념한다"며 "서울대교구를 이끌어주신 고 김수환 추기경과 정진석 추기경의 노력에 존경을 표하며 저의 작은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입을 뗐다.

  • 염수정 추기경이(오른쪽) 2012년 6월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열린 팔리움 수여미사에서 당시 교황 베네딕토 16세에게 팔리움을 받고 있다.
보수적 성향을 지니고 있다는 평을 듣는 염 추기경은 진보적 목소리를 내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과 보조를 맞출 것 또한 강조했다. 염 추기경은 "교황님께서 바라시는 대로 아시아의 복음화와 북한 교회를 위해 도울 수 있는 방법과 화해의 길로 나아가는 노력을 다하겠다"며 "지금은 이기주의와 황금만능주의가 만연한 시대이고 이럴 때일수록 교회가 더욱더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염 추기경은 "우리 사회의 만연한 분열과 갈등을 치료하는 교회가 되는데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 시대의 징표가 무엇이고 어떻게 복음의 빛으로 밝혀야 할지를 끊임없이 찾아갈 수 있도록 주님께 지혜와 용기를 청한다"고 전했다. 보수적ㆍ원칙적 색채를 띠던 염 추기경의 서임에 우려를 표하던 천주교 일각 또한 지금까지의 행보와는 사뭇 다른 그의 다짐에 좀 더 지켜보자는 모양새다.

6대째 믿음 지켜온 순교자집안

염수정 추기경은 1943년 12월5일 경기도 안성군 삼죽면에 자리잡아온 가톨릭 집안의 5남3녀 가운데 여섯째(3남)로 태어났다. 염 추기경의 동생인 염수완, 염수의 신부도 사제의 길을 선택, 각각 문정동본당과 잠원동본당에서 주임사제로 사목 중이다. 한국교회 역사상 3형제 사제는 염 추기경 형제가 처음이다.

염 추기경 형제들이 사제의 삶을 선택한 것은 염씨 일가 내에 오래도록 전해져오는 순교자의 피 덕분으로 보인다. 염 추기경의 집안은 한국 교회 초기 무렵부터 가톨릭 신앙을 지켜오는 등 교계에서도 손꼽히는 믿음의 집안이다. 염 추기경 4대조인 염석태 공은 충북 진천에서 옹기를 굽는 '사기장골'에 거주, 아내 김 마리아와 함께 수계생활을 하며 박해를 견뎌내다 1850년 5월에 순교했다고 전해진다.

  • 고 김수환 전 추기경과 함께 있는 염수정 추기경(오른쪽).
염 추기경의 모친 또한 염 추기경을 임신한 순간부터 "아들이면 사제가, 딸이면 수녀가 되도록 성모님께 바치겠다"고 남몰래 기도했다고 한다. 가풍과 어머니의 기도 덕분일까. 동성중학교 재학 시절 고등학교 입학시험을 준비하다 '경향잡지'에 소개된 소신학교 입학 안내문을 본 염 추기경은 사제가 되기로 결심, 성신고등학교에 입학했다.

염 추기경의 학교생활에 대해서는 특별히 알려진 바가 없지만 고등학교 시절 동기생들이 '대침묵' 시간을 어기고 식당에서 먹고 마시다 들통난 순간에도 홀로 대침묵을 지키는 등 원칙만은 지키는 학생이었다고 전해진다.

성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가톨릭대학교 신학과와 연구과를 각각 졸업한 염 추기경은 1970년 12월8일 사제품을 받은 뒤 본격적으로 사제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엘리트코스로 착착

1970년 사제품을 받은 염수정 추기경은 이듬해 불광동 성당 보좌신부를 맡았고 1973년부터는 모교인 성신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다. 1977년부터 1987년까지 이태원본당, 장위동본당, 영등포본당 주임신부를 거친 염 추기경은 이후 가톨릭대학교 서신교정 사무처장과 서울대교구 15지구장 겸 목동성당 주임신부로 재직하다 2002년 1월 주교로 서품됐다.

주교가 된 이후 염 추기경은 생명위원장, 매스컴위원장 등 서울대교구의 주요직을 거치며 교구의 사정을 익혔다. 그 과정에서 염수정 추기경은 그동안 서울가톨릭청소년회 이사장, 한마음한몸운동본부 이사장,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이사장, 평화신문ㆍ평화방송 이사장도 지냈다. 그밖에 생명문화운동에도 관심이 많은 염 추기경은 2005년부터 현재까지 고 김수환 추기경의 유지를 잇는 옹기장학회와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도 맡고 있다.

염 추기경의 추기경 서임이 가시화된 것은 2012년 5월 정진석 전 추기경의 뒤를 이어 제14대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에 임명되면서부터다. 229개 성당과 140만명의 신자가 속해있어 가톨릭의 수백개 교구 중에서도 규모 면에서 손꼽히는 서울대교구의 수장으로 선임되며 전세계 천주교 내에서 위상을 확인한 셈이다. 같은 해 6월 착좌식을 가진 염 추기경은 당시 교황이던 베네딕토 13세로부터 직접 견대를 받으며 주목받았다.

보수에서 진보로 돌아설까

염수정 추기경은 교계 내에서도 친화력이 뛰어나고 행동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주교가 된 이후에도 사제수품 동기인 최창화 몬시뇰 등과 격이 없이 어울리는가 하면, 후배 사제들과도 '카카오톡'을 하며 지내는 것도 염 추기경의 친화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이에 대해 서울대교구 대변인을 맡으며 그동안 염 추기경을 가까이서 보좌해온 허영엽 신부는 "800명 가까운 서울대교구 사제의 이름과 얼굴, 주요 경력을 두루 꿸 정도로 꼼꼼하고 친화력이 좋으신 분"이라 평가했다.

친화력을 토대로 한 행동력은 염 추기경의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서소문성지 개발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평소 친분을 유지하던 관할구청장은 물론 서울시의원 및 교수, 건축가 등 100여 명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결국 성지 개발에 성공한 것이다.

  • 고 김수환 추기경, 정진석 추기경
원칙을 강조하기에 보수 성향을 띠게 되는 것은 염 추기경이 향후 고쳐나가야 할 바이다. 염 추기경은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위원장으로 재직 중이던 2005년 황우석 교수의 배아줄기세포 개발을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2012년 용산참사 유가족들이 구속자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8.15 특별사면 결정을 기다리며 면담을 요청하자 "전임 정진석 교구장이 만나지 않았는데 후임인 내가 만나는 것은 어렵다"는 이유로 거절하기도 했다.

염 추기경의 보수성향을 보여주는 가장 극적인 상황은 지난해 말 박창선 전주교구 원로사제의 "이번 대선은 부정선거,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구속 수사하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하라"는 발언에 대해 "정치구조나 사회생활 조직에 직접 개입하는 것은 교회 사목자가 아닌 평신도의 소명"이라고 발언하며 논란이 된 것이다.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밀양 송전탑 문제, 용산참사 등의 현장에서 사회적 약자들의 편에 서온 가톨릭행동은 교황 프란치스코에게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벗이 될 수 있는 사목자, 어려운 시기의 지도자를 선택해줄 것'을 청원하는 서명운동을 벌인 것이나 결국 서임된 염 추기경의 이후 행보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염 추기경의 보수 성향에 대해 이견을 표명하고 있다. 한 천주교 서울대교구 관계자는 "염 추기경은 원칙을 강조하긴 하지만 알려진 것만큼 보수적이거나 고루하지는 않다"며 "이제 추기경이 된 만큼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과 맞춰나가지 않겠냐"고 해석했다. 실제로 최근 이어진 미사들에서 염 추기경은 "세상의 부조리와 불평등을 바꾸는 데 주저하지 말라", "사회에 대한 우리 교회의 책임도 결코 적지 않다" 등 진보적 메시지를 전해 눈길을 끈 바 있다.

막대한 권한 생겨

우리나라 출신의 세 번째 추기경이라는 영예를 안게 된 염수정 추기경은 이번 서임으로 어떤 것들이 바뀔까.

추기경은 가톨릭 교회에서 교황을 보좌하는 최측근 협력자이며 최고위의 성직자를 뜻한다. 염 추기경은 이제 교황이 선임하는 최고 고문으로서 교황청의 각 성성(聖省), 관청의 장관 등의 요직을 맡아보며, 추기경단 특별법에 따라 교황선거권을 포함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 바티칸의 시민권을 가지며 국제 관례상으로 귀빈급의 의전을 받고 유럽 지역의 천주교계 국가들로부터는 국가 원수 다음 급의 의전을 받게 되는 것이다.

자신만의 문장도 생긴다. 염 추기경의 문장은 'Amen. Veni, Domine Jesu!(아멘, 오십시오, 주 예수님!)'이다. 염 대주교는 사제가 된 이후부터 이 기도문(마라나타)을 사제 생활의 모토로 삼은 바 있다.

● 국내 추기경, 누가 있었나?
故 김수환 추기경 1969년 첫 서임… 정진석 추기경 2006년에



염수정 추기경의 서임으로 고 김수환 추기경과 정진석 추기경 등 전임자들의 걸어온 길까지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추기경이라는 영예를 지니고 있는 김 추기경은 한국 천주교계를 대표하는 인물을 넘어 한국 사회의 정신적 지도자로 남아 있다. 1922년 순교자 집안에서 태어난 김 추기경은 일본 죠치대학 철학과 유학시절, 조선인임에도 자신을 차별하지 않은 독일인 신부 테오도르 게페르트에게 감명받아 사제의 길을 걷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김 추기경은 1951년 사제품을 받았고 1956년 독일 뮌스터 대학 유학을 거쳐 1966년 초대 마산교구장에 올랐다. 2년 뒤, 대주교로 승품한 뒤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에 오른 김 추기경은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1969년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서임 당시 추기경 136명 중 최연소여서 전세계적으로도 유명세를 탔다.

김 추기경은 1971년 성탄 자정 미사에서 장기집권으로 향해가는 박정희 정권의 공포 정치를 비판하는 강론을 한 것을 시작으로 유신독재와 싸웠다.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등 한국 현대사의 고비마다 정권에 맞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권력에 맞서 싸우는 마지막 보루로 명동성당을 지켜내는 등 민주화에 큰 기여를 했다. 2009년 서울성모병원에서 향년 87세로 선종한 김 추기경이 두 눈의 각막을 기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한동안 장기기증 단체가 기증자들로 북적였을 정도로 마지막 순간까지 사회의 모범이 됐다.

우리나라 두번째 추기경인 정 추기경은 1931년 경기도 경성부 수표정의 가톨릭 집안에서 태어났다. 1950년 서울대학교 화공과에 입학했으나 한국전쟁으로 중퇴, 신학교에 입학했고 1961년에 사제품을 받았다. 1970년 청주교구 제2대 교구장 주교가 됐고, 1998년 서울대교구장이었던 김 추기경의 후임 교구장으로 임명돼 착좌했다. 김 추기경이 서임된 지 37년 만인 지난 2006년 교황 베네딕토 16세에 의해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정 추기경은 김 추기경보다 보수적인 성향을 지니고 있다고 평가된다. 2010년 4대강 발언이 문제가 돼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이 반발을 불러일으켰고, 원로 사제들이 추기경의 용퇴를 촉구하는 등 한바탕 홍역을 치른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