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北 선전매체, UN 北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에 “‘정치적 도발’”

새 북한인권결의안, 지난달 UN총회 제3위원회에 상정

유엔, 지난 2005년부터 제3위원회·UN총회 표결 통해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우리 정부, UN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공동제안국으로 참여

北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현 정권 위기 심화시키는 후과만 빚어낼 것”
  • 북한이 선전 매체를 통해 우리 정부가 UN(국제연합·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하고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것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표현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선전 매체를 통해 우리 정부가 UN(국제연합·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하고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것을 '정치적 도발'이라고 표현했다.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개인필명 논평에서 우리 정부를 겨냥, “유엔에서의 북 인권결의안 채택에 찬성할 뿐 아니라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줴쳐대고(지껄이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상전의 환심을 사기 위해 유엔에서 동족을 모해하고 헐뜯는 인권결의안 조작놀음에 가담해 나선 현 괴뢰 당국은 이명박, 박근혜 역적 패당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동족 대결집단”이라며 “북남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현 정권의 위기를 심화시키는 후과만을 빚어낼 것이며 반드시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주재 유럽연합(EU)·일본 대표부는 공동제안국들의 의견을 반영해 작성한 새 북한인권결의안을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에 상정했다. 제3위원회는 이달 중순께 표결을 통해 채택 절차를 밟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이번 결의안 발의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유엔은 지난 2005년부터 제3위원회와 유엔총회 표결을 통해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해왔으며 올해 결의안이 통과되면 13년 연속 채택이다.

과거와 마찬가지로 올해의 결의안 역시 북한의 인권침해에 대해 규탄하며 그러한 상황에 대해 다루는 것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한국전쟁에 의한 이산가족 상봉의 유예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북한 당국에 의해 억류된 외국인에 대한 대사의 보호조치 제공을 새롭게 권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