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양정철-서훈 만남 일파만파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만남을 놓고 정치권 공방이 식지 않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화려하게 복귀한 양정철 원장은 ‘文의 남자’로 불릴 정도로 여권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물이다. 이런 상황에서 양 원장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사적인 만남을 가진 것이 바람직하냐는 목소리가 정치권 곳곳에서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양 원장이 총선을 코앞에 두고 국정원장을 만난 것이 상식적인 일이냐는 비판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양 원장은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 만남이 과연 혼자서 한 것이겠냐”며 “대통령이 이 만남을 알고 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만나서는 안 될 시점에 여당의 선거책임자가 국정원장과 만났다는 것부터 의혹이라는 주장이다. 서 원장에 대해서도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집중 공세를 펼쳤다.

  • 서훈 국정원장(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오른쪽)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한정식집에서 회동을 마친 뒤 식당 밖으로 나오고 있다. 연합
양 원장은 서 원장과의 만남이 언론에 보도되자 ‘사적인 만남까지도 이렇게 불거질 일이냐’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 만남에 동석한 MBC 김현경 기자는 이 만남에서 총선 이야기는 없었다고 논란을 잠재우려 했으나 정치권 공방은 잦아들지 않는 모양새다. 양 원장은 이 자리에 대해 귀국 인사를 겸한 지인들의 만남자리라고 해명하고 있다.

양 원장과 서 원장의 비공개 회동은 한 인터넷 언론이 보도하며 세상에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달 21일 저녁 서울 강남구 한 한정식 식당에서 약 4시간 가량의 만남을 가졌다. 야권의 한 중진의원은 “총선이 내년인 민감한 시기에 여권의 핵심 선거책임자와 정보기관 수장과의 만남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아무리 사적인 자리라고 해도 여론과 정치권을 의식해 조심했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청주 삼겹살 거리 청주 삼겹살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