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文정부, 800만 달러 대북 지원

지난 5일 문재인정부는 북한의 취약계층을 위한 국제기구 사업에 800만 달러(약 94억4000만 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문재인정부의 첫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으로 이 돈은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 등에 쓰일 예정이다. 이날 통일부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통해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을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된다.

  •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 달러(94억여원)를 지원하게 됐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 달러)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 달러)에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이 결정으로 문재인 정부의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이 첫발을 떼게 됐다. 사진은 WFP의 북한 사업 관련 홈페이지. 연합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이 투입된 것은 2년 10개월 만의 일이다. 가장 최근의 대북 인도지원은 박근혜정부의 북한 농업개발 식수위생 지원 사업에 1억 원을 지원한 일이다. 박근혜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액수는 2013년에서 2016년 동안 총 392억 원이다. 이번 800만 달러 지원은 지난 2017년 9월 교추협에서 결정된 사안이었으나 북한의 6차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에 따라 집행이 연기된 것이다.

이번 지원금에서 450만 달러는 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에 쓰인다. WFP는 북한 내 9개도 60개 군의 탁아소와 보육원, 소아병동 등에서 생활하는 영유아, 임산부, 수유부 등에게 영양 식품을 배분할 예정이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를 통해 북한의 아동, 임산부, 수유부 등에게 필수의약품 및 치료식, 영양복합제 등이 제공된다. 두 국제기구가 원재료로 구입해 북한에 제공하는 형식이 될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문재인정부는 쌀 공급 등 대북 식량지원도 검토하고 있으나 반대 여론 추이를 살피며 신중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사진으로 보는 정치외교]
  • 지난 5일 미국 국무부가 운영하는 테러 정보 신고·포상 프로그램인 '정의에 대한 보상'(Rewards for Justice) 홈페이지에 게시된 북한의 대북제재 위반 활동 제보 포스터(영문판과 중문판) 이미지. 미국 국무부는 최대 500만 달러(약 59억원)의 포상금을 내걸었다. '정의에 대한 보상' 홈페이지 캡쳐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