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황교안 “친박에 빚진 게 없다”

지난달 3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당 지지율이 하락한 것과 관련해 국회 인근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스케줄대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나는 친박에 빚진 것이 없다”고 말하며 주요 당직을 친박계가 독신한다는 지적에 대해 반박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
황 대표는 “내가 박근혜정부에서 일했다는 것이지 그때 정치를 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또한 ‘도로 친박당’이라는 단어에 대해서도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으며 “누가 그런 조어를 만든 것이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내년도 총선에 대해서는 “결국 보수 통합으로 총선을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천현빈 기자 dynamic@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청주 삼겹살 거리 청주 삼겹살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