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최강욱, 김홍걸, 조수진...현역 의원 24명 줄기소

  •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연합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김홍걸 무소속 의원, 조수진 국민의 힘 의원 등 24명의 현직 국회의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더불어민주당 7명, 국민의힘 10명, 정의당 1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5명 등인데, 이들 의원들은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 무효가 된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는 이날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최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주고 이를 부인하는 발언을 해 허위사실 공표로 기소됐다.

김홍걸 무소속 의원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의원은 재산공개 때 아내 명의의 10억원짜리 상가 대지 등을 누락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 의원은 전날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됐다.

재산을 축소 신고한 의혹을 받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관계자는 "사인 간 채권 5억원 등 신고를 누락한 혐의"라며 "혐의가 인정되는 부분이 최초 고발된 (축소신고 규모인) 11억5000만원보다는 적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남부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박규형)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5월 지역 주민 행사 등에서 불법 사전 선거 운동을 벌였다는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함바(건설현장 간이식당) 브로커 유상봉씨의 총선 불법개입 사건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아온 윤상현 무소속 의원도 불구속 기소됐다.

청주지검은 총선 과정 회계부정 의혹 등을 받은 정정순 민주당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정 의원은 출석 요구에 8차례나 불응한 탓에 검찰 조사 없이 기소됐다.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됐지만 현재 무소속이 된 양정숙 의원은 차명 소유한 서울 송파구의 상가 건물을 총선 당시 자기 재산으로 신고하지 않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민주당은 부동산 차명소유 의혹을 받는 양 의원을 총선 직후 제명했다.

이밖에 민주당에선 윤준병, 이규민, 이소영, 송재호, 이원택 의원 등이 기소됐다. 국민의힘에서는 이채익, 홍석준, 김병욱, 김선교, 박성민, 배준영, 조해진, 최춘식, 구자근 의원 등이 기소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0월 제285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  공황장애 환자, 40대가 가장 많은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