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박범계와 '검찰 인사' 이견…신현수 靑민정수석 사의

문재인 대통령은 만류
  •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주간한국 주현웅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그 배경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의 이견 때문인 것으로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앞서 <노컷뉴스>는 지난 16일 신 수석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1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해당 사실이 맞다고 전하며 “신 수석이 박 장관과 검찰 인사를 두고 상당한 이견이 있었다”고 청와대에서 말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신 수석은 이성윤, 심재철 검사장 등 소위 ‘추미애 라인’으로 분류되는 인사의 교체 필요성을 피력해 왔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의견을 조율하던 중 박 장관이 인사를 발표하자 불쾌감이 커졌다고 한다.

이에 신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몇 차례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그를 만류했다.

신 수석은 정상적으로 업무를 수행 중이다. 다만 사임할 뜻은 접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chesco12@hankooki.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1년 03월 제286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1년 03월 제2868호
    • 2021년 03월 제2867호
    • 2021년 02월 제2866호
    • 2021년 02월 제2865호
    • 2021년 02월 제2864호
    • 2021년 01월 제2863호
    • 2021년 01월 제2862호
    • 2021년 01월 제2861호
    • 2021년 01월 제2860호
    • 2020년 12월 제285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 자율신경계 회복을 위한 디톡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