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그리스 총리, 신임투표 통과

구제안 비준 위한 연정 협상 개시 약속…사임 용의 밝혀∙ 조기 총선은 반대

그리스 정국의 혼란이 한고비를 넘겼다. 게오르기오스 파판드레우 총리가 이끄는 그리스 정부가 4일(현지시간) 실시된 의회의 신임투표를 통과했다.

이날 자정을 넘어 의회에서 표결된 내각 신임안은 가결에 필요한 151표보다 2표 많은 153표를 얻어 가결됐다. 찬성표는 여당인 사회당(PASOK) 의원수(152명)보다 1표가 많았다. 파판드레우 총리가 신임투표를 앞두고 불거진 여당 내 반발 움직임을 단속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안갯속으로 빠져들면서 재정 위기가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치달을 것이라는 그리스 정국에 대한 우려는 한풀 꺾일 전망이다. 표결을 앞두고 신임투표가 부결되면 그리스가 ‘무질서한 디폴트(채무불이행)’로 향할 것이라는 우려가 고조됐었다.

이와 함께 사회당의 결속이 확인됨에 따라 총리의 갑작스러운 국민투표 요청을 계기로 불거진 그리스 정국의 대혼돈은 일단 수습 국면으로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파판드레우 총리는 이날 표결 직전 의회에서 한 연설에서 “2차 구제금융안은 초당적 지지가 필요하다”며 “내일 대통령을 만나 통합정부 구성을 위한 협상에 나설 것임을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협상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총리직에서 물러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해 연정 구성에 걸림돌이 되지는 않겠다는 의향도 내비쳤다.

일부 여당 의원들은 표결을 앞두고 이번 투표는 총리에 대한 신임투표가 아니라 2차 구제금융안 비준을 위한 통합정부 구성을 위한 투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파판드레우 총리는 “조기 총선은 2차 구제금융안과 단계적 구제금융 지원을 위험에 빠뜨리는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제1야당인 신민당(ND)은 파판드레우 총리가 신임투표에서 승리하면 사회당과의 과도정부 구성을 위한 협상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파판드레우 총리는 우선 군소 정당들과 연정을 구성하는 방안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당 내 결속이 확인됨에 따라 2차 구제금융안이 그리스 의회에서 승인될 가능성도 커졌다.

다만 연정 구성 협상에서 명확히 정리되지 않은 총리의 거취 문제가 걸림돌로 부각, 연정 구성을 중시하며 신임투표에 찬성한 사회당 의원들이 다시 반발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 구제안 비준 불확실성 완전 해소 멀어

한편 파판드레우 총리의 거취 문제 발언은 국민투표 요청으로 자신에게 반발한 여당 의원들을 향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사회당 일부 의원들이 총리 유임이 아니라 거국내각에 무게를 실었기 때문이다.

사회당 내 중진인 안드레아스 로베르도스 보건장관은 ”이번 투표는 총리에 대한 신임투표가 아니라 통합정부 구성을 위한 투표”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어찌됐든 이날 표결은 당내 갈등에도 불구하고 사회당이 단독으로 2차 구제금융안을 승인할 수 있다는 긍정적 시각을 낳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연립정부 구성에 성공한다면 2차 구제금융안의 의회 통과에 대한 불확실성을 누그러뜨릴 전망이다.

그러나 대혼돈에 빠졌던 그리스 정국이 말끔히 해결된 것은 아니어서 여전히 위기 해결을 둘러싼 불안 요인은 남아 있다.

사회당 의원 전원이 신임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졌지만 총리가 당내 반발 기류를 어떻게 무마했는지 분명치 않다. 총리가 ‘명예로운 퇴진’을 제안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만일 이게 사실이라면 그가 약속을 실제 행동으로 옮기느냐 여부는 당내 갈등의 재발 요인이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국민투표 사건을 계기로 당내 계파 간 권력 다툼이 일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사회당이 연정 파트너를 찾을 수 있을지도 잠재적 불안요인이다. 제1야당인 신민당은 파판드레우 총리가 신임투표에서 승리하면 사회당과의 과도정부 협상은 없다고 못박았다.

공산당(KKE) 당수는 이날 의회에서 파판드레우 총리가 퇴임에 대해 모호하게 언급하자 “총리를 1~2년 더 하겠다는 뜻이냐?”며 따졌고 시리자(SYRIZA) 당수는 조기 총선을 요구했다.

마지막 남은 정당인 라오스(LAOS)는 극우 정당이어서 사회당이 손을 내밀기 쉽지 않은 정당이다. 마땅한 연정 파트너가 없는 셈이다.

만일 연정 구성이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 사회당 내에서 총리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이로 인한 사회당의 ‘불안정’이 그리스 재정 위기를 다시 부상시킬 가능성이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1월 제281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속초 척산온천지구 속초 척산온천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