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8㎝ 못이 머리 속에… 36시간 동안 모르고 지내

  • AP=연합뉴스
자신의 머릿속에 약 8cm 길이의 못이 박혀 있는 줄도 모르고 36시간 이상 일상생활을 지속하다 뒤늦게 병원을 찾아 수술을 받은 미국의 30대 남성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들에 따르면 시카고 교외 올랜드파크에 사는 던테 어툴로(32)는 지난 19일 오크론 크라이스트 메디컬 센터에서 머리 속에 박혀 있던 8cm 길이의 못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고 현재 회복 중이다.

어툴로는 "병원을 찾기 전까지 머리에 못이 박혀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며 "의사가 농담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어툴로는 지난 17일 자신의 집 차고에서 수납장을 만들던 중 부지불식간에 전기 네일건(Nail gun)을 자신의 머리에 쏘았다. 네일건은 압축 공기를 이용해 못을 박는 장비다.

그는 작업 도중 방아쇠에 손을 올려놓은 상태에서 네일건을 머리 측면으로 향하게 했는데 이때 네일건에 부착된 센서가 그의 머리를 평편한 표면으로 인식하고 못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어툴로는 네일건이 작동 소리만 냈을 뿐이고 머리에 난 상처는 네일건이 부딪치면서 난 찰과상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상처 부위에 간단히 소독약만 바른 후 집 앞에 쌓인 눈을 치웠고 다음 날 아무렇지 않게 출근도 했다.

하지만 이틀 후부터 속이 메스꺼운 증상이 나타났고 그는 약혼녀와 병원을 찾았다.

엑스레이 사진 촬영 결과, 어툴로의 뇌 정중앙에 8cm 길이의 못이 박혀 있었다.

담당 의사는 "못의 위치가 뇌에서 운동 기능의 조절과 제어를 맡는 부분을 아슬아슬하게 빗겨갔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4시간여에 걸친 수술을 통해 두개골 일부와 못을 제거했다"며 "부종, 출혈, 발열 등 합병증 발생에 유념하면서 집중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  공황장애, 자율신경기능 회복해야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