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줄기세포로 피부 주름 쫙 편다

영국서 개발… 3년후 실용화
환자의 혈액에서 채취한 특수 줄기세포로 피부주름을 펴는 방법이 개발돼 새로운 성형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지난 10일 보도했다.

영국 생명공학기업 파마셀(Pharmacells)이 개발한 이 방법은 혈액 속을 순환하는 할구유사 줄기세포(blastomere-like stem cell)를 채취해 피부주름이 발생한 부위에 주입하는 것으로 앞으로 1년 안에 임상시험이 시작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할구유사 줄기세포는 다른 줄기세포처럼 미분화 상태로 간(肝), 뇌, 피부 세포 등 50여 가지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있다.

이 줄기세포는 10년 전 미국 연구팀에 의해 처음 발견된 것으로 체내에 외상이 발생했을 때 동원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줄기세포는 피부의 결합조직 주성분인 콜라겐을 만드는 섬유아세포(fibroblast)라고 불리는 새로운 피부세포의 성장을 촉진한다고 파마셀 사장인 아톨 하스(Athol Haas) 박사가 밝혔다.

섬유아세포는 나이를 먹으면서 그 수가 점점 줄어들며 이에 따라 피부에 탄력을 주는 물질인 콜라겐의 생산능력도 쇠퇴하게 된다.

이 줄기세포는 다른 성체줄기세포와는 달리 한 번 채취한 혈액샘플에서 상당량을 추출할 수 있다는 것이 커다란 장점이라고 하스 박사는 설명했다.

따라서 단 한 번의 주사로 5억개의 줄기세포를 피부에 주입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지방에서 채취한 줄기세포로 만든 얼굴성형 줄기세포제제가 이미 시장에 나와 있지만 지방줄기세포는 완전한 미분화세포가 아니라 어느 정도 성숙한 것이라서 순수한 줄기세포에 비해 질이 떨어지고 채취 가능한 줄기세포의 수도 500만~1,000만 개에 불과하다는 것이 하스 박사의 주장이다.

이 새로운 피부주름 치료법은 앞으로 3년 후면 실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