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국 한류팬 41% "한국어 배우고 있다"

"한국은 가보고 싶은 나라"
  • 미국 MTV에 출연한 싸이. AP=연합뉴스
미국에서 한국 가요(K-팝)와 한국 드라마를 즐기는 현지인 가운데 절반 가량이 한국어를 배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6명 가운데 1명은 한국 대중 문화가 한국 제품 구입의 계기가 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관광공사 로스앤젤레스지사(지사장 강옥희)는 영어권 한류 전문 사이트인 숨피닷컴(www.soompi.com)의 미국 회원 1천56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41%가 K-팝과 한국 드라마를 즐기면서부터 한국어를 배운다고 답했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조사 대상자의 26%는 한국 음식을 맛보게 됐고 16%는 한국 제품을 구입하는 계기가 됐다고 답변했다.

이들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3%는 한국 음악이나 드라마 CD 또는 DVD 등을 한 달에 2개 이상 사들인다고 밝혔다.

한국 대중 문화를 접한 이후 한국에 대한 인상을 묻는 질문에 27%는 '꼭 가보고 싶은 나라'라고 답했고 26%는 '대단히 흥겹고 즐거운 나라', 24%는 '패셔너블하고 멋진 나라'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