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국 월가 고위층 올림픽 레슬링 구원 운동

미국 월가의 고위층들이 올림픽에서 퇴출당한 레슬링을 구하고자 뭉쳤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지난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월가의 레슬러 출신들은 지난달 12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가 레슬링을 핵심종목에서 제외한 결정을 되돌리기 위한 로비에 나섰다.

미국의 대형 사모펀드인 포트리스 인베스트먼트 그룹의 마이크 노보그라츠 대표가 300만 달러를 목표로 내건 기금 모집을 주도하고 있다.

다른 후원자로는 아폴로 글로벌 매니지먼트의 조시 해리스, 구겐하임 그룹의 토드 베일리, 도이치방크의 배리 부사노, RBC 캐피털 마켓의 리처드 타보소 등의 월가 거물들이 있다.

이들은 모두 학창시절 레슬링 경력이 있다. 프린스턴대학 재학때 레슬링 선수로 뛴 노보그라츠 대표는 레슬링이 거친 월가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레슬링 훈련을 받으면 규율과 리더십, 강인함 등을 갖추게 된다"며 "레슬링은 두려움을 떨치고 전선에 나서도록 이끌어준다"고 말했다.

그는 월가 밖에서는 도널드 럼즈펠드 전 미국 국방장관과 슈퍼볼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된 레이 루이스 등 유명인사들이 레슬링의 올림픽 잔류를 위해 힘을 보태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도시 청년들에게 레슬링을 권유하는 프로젝트인 '비트 더 스트리츠(Beat the Streets)'를 운영하는 노보그라츠 대표는 IOC 집행위원회가 "오만했다"고 비판했다.

럼즈펠드도 지난달 워싱턴포스트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라는 비판과 함께 "IOC는 그동안 투명성 부족에 대한 지적을 받아왔고 이번 결정도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