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33년 금지된 사랑' 하늘로

스웨덴 릴리언 왕자비 97세로 타계
스웨덴 베르틸 왕자와의 결혼을 공식 인정받기까지 30년 이상을 기다린 릴리언 왕자비가 스톡홀름의 자택에서 지난 10일(현지시간) 97세로 타계했다고 스웨덴 왕실이 성명을 통해 밝혔다.

릴리언은 스웨덴 왕실 가계에서 어떤 이야기보다 잘 유지 관리된 비밀의 주인공이다. 평민 출신 이혼녀와 왕자의 연인 관계는 한때 스웨덴 베르나도트 왕조에 민감한 문젯거리였다.

영국 웨일스에서 출생한 릴리언은 1943년 런던에서 베르틸 왕자와 만났을 당시 이미 영국인 배우 이반 크레이그와 결혼한 현역 모델 겸 배우였다. 2년 뒤인 1945년 그녀는 역시 다른 여성과 교제하던 크레이그와 어렵지 않게 이혼했다.

그러나 베르틸 왕자의 부친인 구스타프 6세 아돌프가 왕자와 평민 간의 결혼에 대해 축복을 내리지 않아 릴리언과 베르틸 왕자는 수십 년간 일반 국민의 시선에서 벗어나 비공식적인 동거 상태의 그늘에 머물 수밖에 없었다. 프랑스 상트-막심 마을과 스톡홀름 집을 오가면서 겸손한 처신 속에 이들의 사랑은 물론 무르익어 갔다.

이들 커플이 최종적으로 왕실의 결혼 승인을 받은 것은 1976년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에 의해서였다. 33년을 기다린 끝에 둘 다 60대가 돼서야 공식 혼인이 성사된 것이다.

일생 동안 서로에 대한 희생과 헌신, 매력적이고 다정한 처신으로 이들의 사랑은 스웨덴 국민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995년 80세가 된 릴리언은 "내 인생을 한마디로 종합한다면 사랑밖에 난 모른다"면서 부군인 베르틸 왕자에 대해 "그는 위대한 인간"이라고 칭송하기도 했다.

릴리언과의 세기적 로맨스 때문에 스웨덴에서 '프린스 차밍'으로 알려지는 등 인기를 누린 베르틸 왕자는 지난 1997년 85세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릴리언-베르틸 커플 사이에 자녀 유족은 없다.

릴리언 왕자비는 2010년부터 알츠하이머병을 앓은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