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미국 농산물 올해 한국 수출 63억 달러"

美 농무부 FTA 2년째 예상… 과일·견과·곡물류 등 호조
지난해보다 1억 달러 증가
미국 농무부(USDA)는 한ㆍ미 자유무역협정 이행 2년째인 올해 한국으로의 농산물 수출이 63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ㆍ미 FTA 체결에 따라 오렌지ㆍ아몬드 등 과일ㆍ견과류, 옥수수ㆍ밀 등 곡물류, 쇠고기 등 육류, 그리고 주스ㆍ낙농제품과 같은 가공품 수출이 호조를 띠고 있다면서도 올해 목표는 지난해보다 1억 달러가량 증가할 것으로 낮춰 잡은 셈이다.

미국 농무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발간한 국제농업무역 보고서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ㆍ미 FTA 이행 첫해 한국으로의 고부가가치 소비용 농산물 수출은 28억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오렌지는 관세율이 2011년 50%에서 지난해 30%로 떨어지면서 수출 물량이 같은 기간 1억5,200만 달러에서 2억1,700만 달러로 43% 증가했다.

미국이 수출하는 오렌지의 3분의 1가량을 한국이 수입하면서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다.

레몬의 관세도 30%에서 15%로 하향조정돼 한국 수출이 74% 치솟았고, 관세가 24%였던 체리는 영세율이 적용돼 88%나 더 팔려나갔다.

보고서는 한ㆍ미 FTA에 따른 관세 인하의 혜택이 한국 소비자들에게 직접 돌아가고 있으며 롯데마트 수입 과일 판매대에서는 미국산 체리가 최고 인기 상품이라고 소개했다.

냉동 오렌지 주스에 붙었던 54% 관세도 철폐돼 한국으로의 수출이 2011년 1,100만 달러에서 지난해 3,000만 달러로 173%나 뛰었고 시장 점유율도 75%로 높아졌다.

포도 주스 관세 또한 45%에서 0%로 내려가 수출이 지난해 1,5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배증하면서 먼저 이행된 한ㆍ칠레 FTA로 인기를 구가하던 칠레산과 시장 경쟁을 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아몬드, 호두 등 견과류 관세도 거의 폐지돼 한국이 독일, 일본 등을 제치고 미국 최대 수출 시장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15~30%였던 와인의 관세도 완전히 제거돼 2010년과 2011년 각각 1,000만 달러에 그쳤던 수출 물량이 1,500만 달러로 50% 늘었다.

보고서는 밀, 콩 등 곡물류의 경우 대 한국으로의 농산물 수출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하지만 지난해 미국을 강타한 가뭄으로 작황이 좋지 않아 수출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돼지고기, 쇠고기 등 육류 수출은 한국의 구제역 발생 여파로 2011년 가파르게 치솟았다가 작년 약간 소강상태를 보였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