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남편 성기 절단 미국 여성 무기징역 선고

남편의 성기를 절단한 미국의 중년 여성에게 종신형이 내려졌다.

29일(현지시간) CNN과 허핑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법원은 고문과 가중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캐서린 키우 베커(50)에게 7년간 가석방 불허를 전제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베트남계인 키우는 2011년 7월 캘리포니아주 가든그로브 자택에서 이혼절차를 밟던 남편(60)의 밥에 약물을 타 혼절시킨 뒤 흉기로 성기를 자르고 싱크대 음식물 분해기에 넣어버렸다. 남편은 아내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목숨은 건졌지만 성기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훼손돼 봉합수술을 받지 못했다.

성불구가 된 남편은 재판에서 "남자의 정체성을 산산조각냈다"며 아내를 엄벌에 처해달라고 호소했다. 키우는 범행 당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며 무죄를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번 사건은 가해자인 아내가 정신질환을 무죄의 논거로 내세운 점 등 1993년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보비트 사건'과 여러모로 닮아 관심을 끌었다. 보비트 사건은 1993년 존 웨인 보비트(46)란 남성의 성기를 아내 로레나(43)가 절단해 버린 일을 가리킨다.

당시 보비트는 경찰이 버지니아주 매나서스의 자택 근처에 버려진 성기를 찾아낸 덕분에 봉합 수술로 '남성'을 유지할 수 있었다. 로레나는 중상해 혐의로 기소됐으나 평소 남편의 '일방적인 성관계'로 우울증을 앓았고 범행 당시 강압적 성관계로 일시적인 정신착란 상태에 있었다는 주장이 수용돼 무죄평결로 풀려났다.

한편, 보비트는 로레나와 이혼한 뒤 유명세를 등에 업고 포르노 배우로 변신해 한동안 인기를 끌다가 가정폭력으로 이혼을 거듭하는 등 순탄치 못한 삶을 살고 있다. 최근까지 그는 라스베이거스에서 낮에는 피자 배달부와 교회 전도사로, 밤에는 바텐더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레나는 가정폭력 예방 단체를 만들고 여성인권 운동가로 활동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2019년 07월 제2788호
    • 2019년 07월 제2787호
    • 2019년 07월 제2786호
    • 2019년 07월 제2785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