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다음, "언론·블로거와 광고수익 나눈다"
언론사 10~70% 추가수익 예상… 뉴스 개편 통해 상생모델 구축 관계개선 기대




김상범 블로터닷넷 대표블로터 ssanba@bloter.net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메인페이지의 뉴스 편집을 사용자에게 전면 개방하는 개편을 단행한 데 이어 2위 포털 사이트 다음도 뉴스 서비스 관련 개편을 발표했다. 다음이 추진하는 개편은 네이버와 비교해 현실적인 문제에 초점이 맞춰졌다. 바로 수익 공유 프로그램이다. 뉴스 공급사인 언론사와 다음의 뉴스 페이지에서 발생한 광고 수익을 나누겠다는 얘기다. 언론사 뿐 아니라 블로거 등 컨텐츠 공급자들도 수익 공유 프로그램의 대상이 된다는 점에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다음의 뉴스 서비스 개편은 이른바 ‘조중동’이라 불리는 메이저 보수 언론사들이 뉴스 공급을 중단하고 나선 후 한경, 매경 등 경제지가 뉴스 공급 중단 대열에 동참하고 나서는 등 최근 이어지고 있는 언론사와의 관계 악화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보인다. 추가 이탈을 막기위해 상생의 의지를 공표한 것이다. 다음이 발표한 뉴스 개편 계획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이 수익 공유 프로그램인 까닭이다.

다음이 발표한 뉴스 개편 계획중 수익공유 프로그램을 보면 뉴스 페이지의 모든 배너광고 매출들을 해당 뉴스 컨텐츠를 제공한 언론사와 나누겠다는 것이다. 이는 그동안 언론사들이 다음을 포함해 네이버 등 주요 포털들에 요구해왔던 내용이다. 이와 관련 포털들은 가타부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었는데, 다음이 먼저 전격 단행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다음이 발표한 광고 수익 공유 프로그램에 따르면 언론사별로 지급한 금액은 광고 기여도, 매체별 인지도 및 신뢰도, 트래픽 기여도, 링크형식 등을 종합 평가한 기준에 따라 정해지게 된다. 이 가운데 ‘링크 형식’은 이번 뉴스 개편에 따라 새롭게 도입되는 뉴스 링크 방식 부분이다.

다음의 초기화면 중앙에 자리한 ‘뉴스 박스’에서 제목을 클릭했을 때 해당 뉴스를 쓴 언론사 페이지로 직접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과 다음의 내부 뉴스페이지로 연결되는 '인링크' 방식 두가지로 나뉜다. 언론사들은 초기화면 뉴스박스의 링크 형식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다. 뉴스를 인링크 방식으로 통째로 공급할 지 아웃링크 형태와 섞은 '혼합형'으로 제공할 지 판단해 결정할 수 있는 것이다. 이같은 결정은 현 계약이 종료되고 다음 계약시부터 적용된다.

수익공유 프로그램을 통해 언론사들은 얼마나 받을 수 있을까. 이와 관련 다음측은 “차기 계약에는 다음과 현재 계약을 맺고 있는 언론사들은 2008년 대비 10%에서 많게는 70% 이상까지 추가 수익을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음은 언론사뿐 아니라 블로거들에게도 수익 공유 프로그램을 적용할 계획이다. 기존 블로거뉴스를 사용자 추천 기반의 뉴스 시스템으로 개편해 운영진의 간섭을 최소화할 계획이며 이 서비스를 통해 발생하는 광고 수익은 언론사는 물론 블로거 등 컨텐츠 제공자와 나누겠다는 얘기다. 미국의 딧닥컴이 서비스하고 있는 뉴스 추천 서비스에 수익공유 프로그램을 더한 모델이다.

이 서비스를 위해 다음은 사용자들의 추천 신뢰도를 정밀하게 평가해 콘텐츠의 미디어적 가치를 판단하는 알고리즘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자동편집결과에 대한 독자 일반의 신뢰를 잃지 않으면서도 편집권을 사용자들에게 개방하는 전략이다.

다음은 이같은 뉴스 개편을 통해 언론사와는 상생모델을 구축해 불편한 관계를 개선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생을 통한 수익 기반 강화 전략이다. 다음은 언론사, 블로거 외에 IPTV나 모바일 서비스 등 뉴미디어 채널에서도 비슷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최정훈 다음 미디어본부장은 "이용자와 매체 파트너사 모두가 윈윈할 수 있고, 개방성 및 공정성을 시스템적으로 강화해 더욱 경쟁력 있는 온라인 뉴스 유통 플랫폼으로 자리잡는 데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아고라 등 UCC서비스에서도 사용자 추천, 데이터 마이닝 같은 협업 필터링 등을 이용한 자동편집을 적극적으로 실험해 적용함으로써 공정성, 객관성을 확보하는 한편 웹 개방성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